본문 바로가기

윤리동향&뉴스

2017-11-06

정부의 부패척결 의지·정책 UN서 소개된다

Admin
조회수  |  43
대통령 주재 반부패정책협의회 운영, 뇌물·횡령 등 5대 중대비리 엄단, 방산비리 척결, 민·관협력형 부패방지 회의체 구성 등 정부의 반부패 정책이 국제사회에서 소개된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박은정, 이하 권익위)는 6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리는 ‘제7차 유엔(UN)반부패협약 당사국총회’에 참석해 정부의 반부패 노력과 의지를 소개된다고 밝혔다.

유엔(UN)반부패협약은 공공과 민간의 부패문제를 아우르는 세계 최초의 반부패 국제규범으로서, 한국은 지난 2008년에 발효했으며 183개국이 협약 당사국으로 참여하고 있다.

6일부터 10일까지 열리는 이번 총회에는 1500여 명의 각국 정부대표단, 국제기구, 시민단체 관계자가 참석, 협약 이행현황을 공유하고 부패예방, 부패자산 환수, 국제 사법공조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박 위원장은 이날 기조연설을 통해 최근 국정농단 사태에 관해 “정부, 국회, 법원과 시민사회에 내재된 반부패 역량이 발휘돼 민주적이고 평화적인 방법으로 극복했다”면서 “이는 한국의 법치주의가 잘 확립돼 있고 투명하고 공정한 사회를 향한 자정능력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반증”이라고 밝힌다.


출처 : http://www.enews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25087